불법입국ㆍ취업 알선자(브로커) 44명 등 635명 적발

출입국

불법입국ㆍ취업 알선자(브로커) 44명 등 635명 적발

- 불법취업외국인 498명, 불법고용주 93명 포함 -

  • 김판수
  • 등록 2019-04-29 13:38
  • 조회수 185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는 2019 3월부터 4 동안 불법입국ㆍ취업 알선자  외국인 불법취업자에 대한 집중단속       을   실시하여 알선자(브로커) 44, 불법취업 외국인 498, 불법고용주 93   635명을 적발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집중 단속 결과, 불법입국ㆍ취업 알선자(브로커) 44명을 적발하여 3명을 구속, 21명을 불구속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였고, 

  - 불법고용주는 93명을 적발하여 5명을 불구속의견으로 검찰에 치하고 74명은 통고처분(범칙금) 하였습니다.

  - 적발한 외국인 498 494명은 강제퇴거 조치하고 4명은 현재 수사 중에 있습니다.

  금번 집중 단속기간 동안, 단속을 회피하기 위해 외국인 불법취업 업소에 CCTV 설치하거나 단속집행을 거부 또는 방해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현장을 채증하여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단속하는 적극 대처하였고,

  , 온라인을 통해 외국인 불법입국․취업 알선 등이 대규모로 루어지는 것에 대처하여 페이스북 사회관계망서비        스 (SNS) 집중 분석하여 불법입국․취업 선자들을 다수 검거함으로써 국내 불법국ㆍ취업 경로 차단에 당한 
  성과를 거두었습니.
 법무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으로 이루어지는 외국인 불법 알선 행위들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법체    류․취업을 조장하는 알선자들에 대한 집중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형사처벌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