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함평군 미니수박 시범재배…‘新소득작물로 발전 기대’

  • 김판수
  • 등록 2019-07-07 11:32
  • 조회수 152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함평군(군수 권한대행 나윤수)이 신()소득작물로 육성하고 있는 미니수박이 올해 첫 출하한다.

 

5일 함평군에 따르면 군 농업기술센터가 지난 3월 미니수박 재배시범사업자로 선정한 엄다면 송노리 한 농가에서 이날부터 미니수박을 본격 출하한다.

 

기존 수박의 4분의 1크기인 미니수박은 보통 시설 하우스 내에 터널처럼 덩굴을 뻗어 공중에 열매가 달리는 방식으로 재배된다.

 

한 주당 3~4개까지 수확이 가능할 정도로 크기가 작지만, 껍질이 얇아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도 적고 좋은 육질에 높은 당도까지 자랑하면서 최근 간편 간식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1인가구가 양보다 질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면서 농가소득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미니수박 비닐하우스 1동당 소득은 일반 수박보다 높은 500~600만 원 수준이다.

 

이에 따라 군은 올해 시범사범이 마무리되는 대로 시장분석을 통해 개선보완점을 발굴하고 내년도 신()소득작물로 본격 육성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미니수박은 우리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단호박 재배방식과 유사하지만, 소득은 더 높아 농가소득증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배면적을 점진적으로 늘리는 한편 안정적인 판로까지 구축해 지역특화작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